커뮤니티
  • 공지사항
  • 언론보도
  • 뉴스레터
  • 이벤트
  • 1:1문의


언론보도

  • 커뮤니티
  • 언론보도

首席 무용수로 1년… 최고 대우와 고통을 맛봤다

매체명 조선일보 보도일 2013-07-15 조회수 925


首席 무용수로 1년… 최고 대우와 고통을 맛봤다


['오네긴' 공연차 한국 온 아메리칸발레시어터 발레리나 서희]

ABT 수석 자리에 선 지 1년… 통보 받는 순간 얼떨떨했는데 군무 중앙에 서니 가슴 '뭉클'
의상·음악… 최고 대우 받지만 최고 공연에 대한 부담감도 커
"세상에 공짜 없다" 절감했죠


[조선일보 7월 15일자]
http://news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13/07/14/2013071401836.html





목록